4월부터 용산기지“봄맞이 벚꽃길 투어 눈길”…14회 운영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1911월 용산미군기지 주요 장소를 버스로 둘러 볼 수 있도록 지난해 11월부터 개방이 시작된 금단의 땅 용산기지 버스투어*’4월부터는 확대 시행된다고 밝혔다.

용산갤러리 관람 후 용산기지 내 주요 거점에서 하차하여 역사
문화적 장소를 둘러 보고 향후 공원 조성 방향 등에 대하여 의견을 들어보는 시간을 갖는 방식으로 진행

투어에 참여하여 용산공원 조성에 대한 의견을 보다 많은 일반국민과 교환 하고자 미군 측과 적극적인 협조지원 체계를 유지하여 4~6월 동안 총 14차례(4.5/9/12/19/26, 5.2/9/16/23/30, 6.7/14/21/28) 버스투어를 시행할 예정이다.

, 매월 마지막 주는 관계기관 단체투어 예정>

지난해에는 정부 및 지자체 등 주요인사와 일반 국민이 총
6차례에 걸쳐 330명 참여하였고, 올해에도 315일까지 6차례에 걸쳐 230여 명의 일반국민이 버스투어에 참여 하였다.

투어 참가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 114년 동안 접근하지 못했던 장소를 직접 체험할 수 있어서 역사적문화적으로 의미가 컸다는 평가와, 앞으로 투어 확대를 통해 보다 많은 국민들이 체험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많았다.

<
설문조사 결과 : ‘1912월 참가자 124>

 

<투어소감 사례>

(사례1) 수도권에 거주하는 50A씨 부부는 용산기지 버스투어를 통해 한미연합사령부 등 TV뉴스에서만 보던 역사적 현장을 직접 다녀올 수 있었다. 자녀들과 다시 한 번 방문하고 싶어 신청을 하고 싶은데 인원이 많아 가족들이 함께 갈 수 있을지 걱정이다.

(
사례2) 어머니와 함께 온 대학생 B씨는 알지 못했던 위수감옥, 만초천, 둔지산, 남단 등 근현대사의 아픈 현장을 듣고 직접 둘러볼 수 있는 기회가 돼서 좋았다며 초··고 학생 등을 대상으로 단체투어를 실시하여 학생들에게 역사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으면 좋겠다

(
사례3) 공원조성에 대한 의견으로는 역사적 아픈 잔재들을 모두 철거하기 보다는 장기적인 계획을 가지고 영화관·박물관 등 다양한 문화시설, 기존 건물을 활용한 체험 학습장 조성 등 역사적 가치보존과 생태환경공원으로 조성하여 후손들에게 물려주도록 해야 한다.

국민적 높은 관심에 따라 미군 측과의 협의를 통해
4월부터는 매회 버스를 증편(기존 12)하여 보다 많은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 ·가을에 특별투어를 각 1회씩 증회하기로 하였다. 특히 4월에는 용산미군기지 내 벚꽃나무가 많은 것을 활용 벚꽃이 만개하는 49벚꽃 길 투어를 별도 1회 추가하여 국민들이 예쁜 벚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고, 가을에는 단풍이 물드는 시기에 단풍투어도 계획하고 있다.
‘19년 용산기지 버스투어 운영 설문조사 결과는 붙임4를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투어참가 신청 접수는 투어 실시 전달
15일경에 접수받을 예정이나, 4월 투어 신청은 325일부터 26일까지 2일간 용산문화원(www.ysac.or.kr)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 접수를 받고 무작위 추첨 방식을 통해 투어 참가자를 선정한다.

버스 투어 행사계획 및 참가신청 관련 자세한 사항은 붙임
12를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초기 버스투어는 금단의 땅을 처음으로 개방하여 들어갔다는 의미가 있다면 이제는 많은 국민들이 용산국가공원을 어떤 방식으로 조성하여 할 것인지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공론화장으로 활용된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미군 측, 서울시, 용산구 등 관계 기관과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로 국민들이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