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 신규환자 2만 6433명으로 전년 대비 6.4% 감소,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9회 결핵예방의 날을 맞아, 지난 한 해 동안 국가결핵감시체계를 통해 분석한 ‘2018년 결핵 환자 신고현황을 발표했다.

신고현황에 따르면
, 2018년 결핵 신환자는 26433(10만 명당 51.5)으로 전년 대비(28161/10만 명당 55.0) 6.4%(1,728) 감소하였다.

결핵 신규환자는 2011년 최고치(39557) 이후 7년 연속 감소*하는 추세이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결핵 발생률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10
세 이상 64세 이하 전 연령층에서 11.9% 감소

 

 

< OECD 회원국의 결핵 지표(’17)

 

 

 

OECD 회원국과 비교 시 모두 최하위

(단위 : /인구 10만 명)

순위

발생률

사망률

1

한국(70.0)

한국(5.0)

2

라트비아(32.0)

라트비아(3.7)

3

멕시코(22.0)

칠레(2.8)

평균

11.0

0.9

* 자료원 : WHO. Global Tuberculosis Report 2018.

WHO(세계보건기구)에서 발표하는 세계결핵발생현황(GTR)에서 발췌한 OECD 회원국의 결핵발생률 수치는 국내 전체 결핵환자(신환자+재발) 발생률로, 결핵신환자 발생률과는 차이가 있음

‘2018년 결핵 환자 신고현황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65세 이상 어르신 환자 수는 12029명으로 전년 대비 231(2%)이 증가하여 전체 결핵 신환자 중 어르신이 차지하는 비율이 45.5%를 차지하였다.

어르신 인구 증가분을 반영한 결과
, 어르신 결핵환자 발생률은 전년 대비 2.5% 감소함

65
세 이상 신환자수(%): (’11) 11859(30.0%) (’17) 11798(41.9%) (’18) 12029(45.5%)

외국인 결핵환자수는
1,398명으로 전년 대비 234(14.3%)이 감소하였고, 이 중 다제내성* 결핵환자수가 88(6.3%)으로 내국인 530(2.1%)보다 다제내성 결핵환자 비율이 높았다.**
다제내성 결핵은 이소니아지드, 리팜핀을 포함하는 2개 이상의 항결핵약제에 내성이 있는 결핵균에 의해 발생한 질병임

’18
년 다제내성 결핵환자 발생 현황 : 내국인(1.0/10만 명), 외국인(4.0/10만 명)

결핵 사망자수는 감소
*하고 있으나, 전염성 결핵신환자 치료성공률*은 정체 중이다.

사망자 수
: (’15) 2,209(’16) 2,186(’17) 1,816

도말양성
(전염성) 결핵신환자 치료성공률 : (’16) 83.3% (’17) 81.9% (’18) 81.8%

이번 신고현황 분석에 따른 주요 시사점은 다음과 같다
.

인구고령화 및 면역저하 기저질환 증가 등으로 어르신 결핵환자가 늘고
, 증상이 없는 특징 때문에 조기발견이 어려워 보다 적극적인 결핵검진과 관리가 필요하다
결핵환자가 많은 국가로부터 국내 유입되는 장기체류 외국인이 증가함에 따라 국내 체류기간 중 검진을 통한 외국인 결핵환자의 조기발견과 관리가 필요하다.

민간
공공협력을 통해 전염성 결핵환자관리를 실시하여 사망자수는 감소하였으나, 결핵환자 복약관리를 철저히 할 수 있는 전담인력과 지역사회 중심의 맞춤형 사례관리 강화가 필요하다.

정부는
2018년부터 2기 결핵관리종합계획(’18 – ’22)*에 따른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며, 이 계획을 기반으로 범부처 협력 및 각 분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여 추가적인 결핵관리 강화대책을 상반기에 발표할 예정이다.

’22
년까지 결핵발생률을 현재의 절반수준(10만 명당 40)으로 줄이는 것이 목표

한편
, 질병관리본부는 322(, 13~14) 세종문화회관 세종홀(1)에서 9회 결핵예방의 날 – ‘결핵 없는 사회, 건강한 국가’-행사를 개최하여 결핵퇴치 다짐의 장을 마련하였다.
결핵예방법(4)에 의거, 2011년부터 매년 결핵예방의 날개최

세계보건기구의 올 해 세계결핵의 날 슬로건
“ IT’S TIME FOR ACTION”

질병관리본부장을 비롯해 유공자
, 대한결핵협회, 대한 결핵 및 호흡기 학회 등 관계자 약 200여 명이 참석하여 결핵퇴치 다짐식, 공연 등 결핵의 심각성과 예방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행사가 진행 되었다.

또한 국가결핵관리사업에 헌신한 유공자에게 정부포상 수여식이 진행되었다
.

대통령 표창은 대한결핵협회 결핵연구원 김희진 전
() 원장이 수상하며, 25년의 재직기간 동안 국가결핵관리 전문가로서 국내외 교육훈련, 중앙결핵관리 순회지도 등 국가 결핵퇴치사업에 기여한 공로로 수상하였다.

국무총리 표창은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김주상 교수가 수상하며
, 호흡기내과 전문가로서 결핵의 전파차단 뿐만 아니라 잠복결핵감염 사업의 과학적 근거를 마련,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수상하였다.
또한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의 김송희 결핵전담간호사는 결핵환자의 관리와 가족접촉자 조사 등 조기발견과 전파방지에 기여하고, 매일 결핵환자와 직접 대면하는 최일선의 현장에서 환자들의 결핵완치를 위해 헌신한 공로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였다.

유공자 총
84(대통령 표창 1명과 1개 기관, 국무총리 표창 2,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80)을 대표하여 19(개인 12, 단체 7)이 현장 수상

아울러
, 질병관리본부는 결핵예방의 날을 계기로 전국 시·도 및 보건소, 지역 사회단체 등과 함께 결핵예방주간(3.18~3.24)’을 운영하여 지역 현장중심의 결핵예방 홍보활동(캠페인)을 진행한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지역주민의 주요 생활접점
(학교, 어르신시설, 터미널 등)에서 결핵예방 교육, 무료검진, 거리 캠페인 등을 자체적으로 시행한다.

이를 통해 지역주민들의 결핵에 대한 관심증대와 결핵예방수칙 등 인식의 향상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9회 결핵예방의 날기념사를 통해,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잠복결핵 및 결핵검진과 치료관리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경우, 결핵발생률을 연간 최대 10%씩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는 어르신, 외국인, 노숙인 및 사각지대에 대한 결핵예방관리를 위해 범부처가 협력하여 함께 강화하여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 “2022년까지 결핵발생률을 절반(40/10만 명당) 수준으로 달성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의료계, 학계 등 모든 분야에서 결핵퇴치를 위해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국민이 스스로 결핵에 경각심을 갖고, 2주 이상 기침 증상이 있으면 결핵검진을 꼭 받으셔야 하고 잠복결핵 양성자는 치료로 발병을 예방해야 하며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은 아무 증상이 없어도 1년에 1회씩, 정기적으로 결핵검진을 꼭 받으셔야한다고 당부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