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의료서비스 핵심 인프라 확충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역의 응급의료서비스 기반시설(인프라) 확충을 위해 권역응급의료 3개소,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2개소를 추가 지정하였다고 밝혔다.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추가 지정된 의료기관은  영남대학교병원(대구권역), 전북대학교병원(전북전주권역), 원광대학교병원(전북익산권역)이며,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로 추가 지정된 의료기관은 서울대학교병원, 가천대학교 길병원이다. 

이번 권역응급의료센터 추가 지정은, 지난 해 2019~2021년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결과 적정 개소 수가 지정되지 못한 데 따른 보완대책으로, 중앙응급의료위원회(`19.4.4일)에서 추가 지정 계획을 확정하여 공모**를 진행하였다.

「응급의료법」제31조의3에 따라 모든 응급의료기관은 3년마다 지정기준의 준수 등을 반영하여 재지정 혹은 지정 취소

(`19.4.8일 보도참고자료)「권역응급의료센터 추가 지정 추진한다」참고

공모 신청한 의료기관 대상으로 사업계획서 평가(6월) 및, 법정 지정기준(시설·인력·장비) 충족여부 실사 후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하였다.

영남대학교병원을(12.9일) 시작으로, 전북대학교병원(12.16일), 원광대학교병원(12.27일)을 지정하였으며, 추가지정 결과 권역응급의료센터는 전국 38개소(기존 35개소)가 지정·운영되게 된다.

응급의료권역

지정 의료기관

지정일

대구

영남대학교병원

2019. 12. 9일

전북전주

전북대학교병원

2019. 12. 16일

전북익산

원광대학교병원

2019. 12. 27일

또한,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를 추가 공모(7월)하여 사업계획서 평가(8월), 지정기준 실사(9~12월) 등을 거쳐 2개소(서울대학교병원, 가천대학교 길병원) 추가 지정하였다. 

가 지정된 병원은 2020. 1. 1일부터 운영을 시작하게 되며, 이에 따라 새해에는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가 5개소(기존 3개소) 운영된다.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권역응급의료센터 및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추가 지정을 통해 중증응급환자의 최종치료 제공률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하며,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된 의료기관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주길” 당부하였다.

추가 지정된 권역 및 소아응급의료센터의 지정 기한은 차기 응급의료기관 재지정 주기(2022~2024년)를 고려하여 2021. 12월까지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