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부지 활용 통학로 개선 전국에서 첫 테이프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주택과 상가 밀집 지역에 위치하여 학생들의 통학불편 및 인근 주민들의 보행불편을 겪고 있던 대전도마초에 학교부지를 활용한 보행로를 신규 설치(L=480m, B=2.0m, 행안부 지원, 서구청 시행)하고 26일 준공식으로 학생과 주민들의 오랜 숙원인 안전한 통학 및 보행 환경 조성사업이 결실을 맺게 되었다고 밝혔다.

 

 


대전도마초 체육관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설동호 교육감, 허태정 시장, 김종천 시의장, 행정안전부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교육부 정종철 교육안전정보국장, 박병석 국회의원, 학부모,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변 보행로 설치사업 준공의 기쁨을 나눴으며 준공식이 끝나고 도보로 주변 보행로 설치 사업이 완료된 현장을 둘러보았다.

대전도마초 학교부지 활용 통학로 개선사업은 ‘18년 2월 설동호 교육감과 학교운영위원 등 학교 관계자와의 간담회에서 도마초(정문) 학교 가는 통학로에 인도가 없어 학생들이 등굣길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되었으니 개선해 달라는 요청에 대하여 ‘18년 6월 정부예산이 지원되어 학교부지에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로 확보와 지역 주민들에게도 안전한 보행로를 확보하게 되었다. 

대전도마초 서강익 교장은 ″보행로 개선이 불가능한 지역적 여건을 교육청과 지자체가 협력하여 통학로를 신설하게 되어 매일 아침 안전하게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이할 수 있게 되었다”고 기쁨을 표현하였으며, 

준공식에 참석한 행정안전부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학교통학로 개선 사업은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획기적인 협력 사례라며 전국의 초등학교에 도로 공간이 좁아 보행로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데 도마초 사례를 통해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으며,

대전교육청 설동호 교육감은 “최근 학생들의 통학환경 개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교육청-지자체가 함께 힘을 모아 통학로를 개선하는 협업 사례가 전국적으로 전파되어 안전한 통학로가 확보되는 밑거름이 되길 바라며, 안전한 통학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